메뉴 건너뛰기

본문시작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내 속에 내가 너무도 많아서 당신의 쉴 곳 없네
내 속엔 헛된 바램들로 당신의 편할 곳 없네

내 속엔 내가 어쩔수 없는 어둠 당신의 쉴 자리를 뺏고
내 속엔 내가 느낄수 없는 슬픔 무성한 가시나무 숲 같네

바람만 불면 그 매마른 가지 서로 부댓기며 울어대고
쉴곳을 찾아 지쳐 날아온 어린 새들도 가시에 찔려 날아가고

바람만 불면 외롭고도 괴로워 슬픈 노래들 부르던 날이 많았는데
내 속엔 내가 너무도 많아서 당신의 쉴곳 없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위대한 기적미사의 신비 file 옥포성당 세례자요한 2017.02.12 794
2 하느님의 상속권자로! 세례단편 08년 07월 세례자 요한 2010.03.19 1428
» 가시나무-바람만 불면 외로워... 세례자 요한 2010.03.19 2824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Next
/ 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