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본문시작

하늘 높은 데서는 하느님께 영광! 땅에서는 주님께서 사랑하시는 사람들에게 평화! 여기는 옥포성당 홈피의 가톨릭 성경 이어쓰기 방입니다. │ 2010.06.13. 이어쓰기 시작 │구약성경 창세기부터 신약성경 요한의 묵시록등 73권 전권을 이어쓰기 1회 완료후 현재 이어쓰기 2회 진행중으로 신약성경 27권 완료후 구약성경 진행중

마카베오기 하권
2021.11.23 18:13

7장 1~ 42 한 어머니와 일곱 아들의 순교

profile
(*.161.149.132) 조회 수 1 추천 수 1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1   그때에 어떤 일곱 형제가 어머니와 함께 체포되어 채찍과 가죽 끈으로 고초를 당하며, 법으로

     금지된 돼지고기를 먹으라는  강요를 임금에게서 받은 일이 있었다.

 

2    그들 가운데 하나가 대변자가 되어 이렇게 말하였다. "우리를 심문하여 무엇을 알아내려 하시오?

     우리는  조상들의 법을 어기느니 차라리 죽을 각오가 되어 있소."

 

3   그러자 임금은 화가 나서 냄비와 솥을 불에 달구라고 명령하였다

 

4   그것들이 바로 달구어졌을 때, 남은 형제들과 어머니가 함께 지켜보는 가운데 그 대변자의 혀를 잘라 내고

    머리 가죽을 벗기고 손발을 자르라고 지시하였다.

 

5   그리고 안전히 불구가 되었지만 아직 숨이 붙어 있는 그를 불 곁으로 옮겨 냄비에 집어넣으라고 명령하였다.

    냄비에서 연기가 멀리 퍼져 나갈 때, 나머지 형제들은 고결하게 죽자고 어머니와 함께 서로 격려하며 이렇게 말 하였다.

 

6   "모세께서 백성에게 경고하시는 노래에서 '주님께서는 당신의 종들을 가엾이 여기시리라,'  하고

    분명히 밝히신 것처럼 주 하느님께서 우리를 지켜 보시고 우리에게 참으로 자비를 베푸실 것이다."

 

7   첫째가 이런 식으로 죽자 그들은 둘째를 조롱하려고 끌어내었다.

    그들은 머리 가죽을 머리카락째 벗겨 내고 물었다.  "네 몸의 사지가 잘려 나가는 형벌을 받기 전에 이것을 먹겠느냐?"

 

8   그는 조상들의 언어로  "먹지 않겠소." 하고 대답하였다. 그래서 그도 첫째처럼 고문응ㄹ 당한 끝에

 

9   마지막 숨을 거두며 말하였다.

    이 사악한 인간, 당신은 우리를 이승에서 몰아내지만, 온 세상의 임금님께서는

    당신의 법을 위하여 죽은 우리를 일으키시어 영원한 생명을 누리게 하실 것이오."

 

10  그다음에는 셋째가 조롱을 당하였다. 그는 혀를 내밀라는 말을 듣자 바로 혀를 내밀고 손까지 용감하게 내뻗으며

    

11   고결하게 말하였다. "이 지체들을 하늘에서 받았지만 그분의 법을 위해서라면 나는 이것들까지도 하찮게 여기오.

      그러나 그분에게서 다시 받으리라고 희망하오."

 

12   그러자 임금은 물론 그와 함께 있던 자들까지 고통을 아무것도 아닌 것으로 여기는 그 젊은이의 기개에 놀랐다.

 

13    세째가 죽은 다음에 그들은 넷째도 같은 식으로 괴롭히며 고문하였다

 

14   그는 죽는 순간이 되자 이렇게 말하였다.

      "하느님께서 다시  일으켜 주시리라는 희망을 간직하고 사람들의 손에 죽는 것이 더 낫소.

      그러나 당신은 부활하여 생명을 누릴 가망이 없소."

 

15   그다음에는 다섯째가 끌려 나와 고초를 당하였다.

 

16   그는 임금을 바라보며 말하였다. 당신도 죽을 몸인데 사람들에게 권력을 휘두르며 당신 마음대로 하고 있소.

      그러나 우리 민족이 하느님께 버림 벋았다고 생각하지는 마시오.

 

17   두고 보시오. 그분의 위대한 능력이 어떻게 당신과 당신 후손을 괴롭히는지 당신이 보게 될 것이오."

 

18   그다음에 그들은 여섯째를 끌어 내었다. 그는 죽을 때가 되자 이렇게 말하였다

      "헛된 생각을 하지 마시오. 우리는 지금 우리 하느님께 죄를 지은 탓으로 고난을 당하고 있소.

      그래서 이렇게 엄청난 일들이 벌어진 것이오.

 

19   그러나 감히 하느님과 싸우려 한 당신이 벌을 받지 않으리라고는 생각하지 마시오."

 

20    특별히 그 어머니는 오래 기억될 놀라운 사람이었다. 그는 일곱 아들이 단 하루에 죽어 가는 것을 지켜보면서도,

       주님께 희망을 두고 있었기  때문에 용감하게 견디어 냈다.

 

21   그는 조상들의 언어로 아들 하나하나를 격려하였다. 고결한 정신으로 가득 찬  그는

      여자다운 생각을 남자다운 용기로 북돋우며 그들에게 말하였다

 

22  "너희가 어떻게 내 배 속에 생기게 되었는지 나는 모른다. 너희에게 목숨과 생명을 준 것은 내가 아니며,

     너희 몸의 각 부분을 제자리에 붙여 준 것도 내가 아니다.

 

23   그러므로 사람이 생겨날 때 그를 빚어 내시고 만물이 생겨날 때 그것을 마련해 내신 온 세상의 창조주께서

      자비로이 너희에게 목숨과 생명을 다시 주실 것이다.

      너희가 지금 그분의 법을 위하여 너희 자신을 하찮게 여겼기 때문이다."

 

24   안티오코스는 자기가 무시당하였다고 생각하며,

      그 여자의 말투가 자기를 비난하는 것이 아닌가 하고 의심스러워 하였다.

      막내 아들은 아직 살아 있었다. 임금은 그에게 조상들의 관습에서 돌아서기만 하면 부자로 만들어 주고

      행복하게 해 주며 벗으로 삼고 관직까지 주겠다고 하면서, 말로 타이를 뿐만 아니라 약속하며 맹세까지 하였다.

 

25   그러나 그 젊은이는 전혀 귀를 기울이지 많았다. 그래서 임금은 그 어머니를 가까이 불러 소년에게 충고하여 목숨을

      구하게 하라고 강권 하였다.

 

26   임금이 줄기차게 강권하자 어머니는 아들을 설득해 보겠다고 하였다

 

27   그러나 어머니는 아들에게 몸을 기울이고 그 잔인한 폭군을 비웃으며 조상들의 언어로 이렇게 말하였다.

      "아들아, 나를 불쌍히 여겨 다오. 나는 아홉 달 동안 너를 배 속에 품고 다녔고 너에게 세 해 동안 젖을 먹였으며

      네가 이 나이에 이르도록 기르고 키우고 보살펴 왔다

 

28   애야, 너에게 당부한다. 하늘과 땅을 바라보고 그 안에 있는 모든 것을 살펴 보아라. 그리고 하느님께서

      이미 있는 것에서 그것들을 만들지 않으셨음을  깨달아라. 사람들이 생겨난 것도 마찬가지다.

 

29  이 박해자를 두려워하지 말고 형들에게 부끄럽지 않게 죽음을 받아들여라.

     그래야 내가 그분의 자비로 네 형들과 함께 너를 다시 맞이하게 될 것이다."

 

30   어머니가 말을 마치기도 전에 젊은이가 말하였다. "당신들은 무엇을 기다리는 것이오? 나는 임금의

      명령에 복종하지 않겠소. 모세를 통하여 우리 조상들에게 주어진 법에만 순종할 뿐이오.

 

31   히브리인들을 거슬러 온갖 불행을 꾸며 낸 당신은 결코 하느님의 손에서 벗어나지 못할 것이오

 

32   우리는 우리의 죄 때문에 고난을 당하고 있소

 

33   살아계신 주님께서는 꾸짖고 가르치시려고 우리에게 잠시 화를 내시지만, 당신의 종들과 다시 화해할 것이오

 

34  그러나 당신은 악랄하고 모든 사람 가운데 가장 더러운 자요. 그러니 하늘의 자녀들을 치려고  손을 들고

     헛된 희망에 부풀어 공연히 우쭐대지 마시오.

 

35   당신은 모든 것을 지켜보시는 전능하신 하느님의 심판에서 벗어난 것이 아니오

 

36   우리 형제들은 잠시 고통을 겪고 나서 하느님의 계약 덕분에 영원한 생명을 누리게 되었소.

      그러나 당신은 주님의 심판을 받아 그 교만에 마땅한 벌을 짊어질 것이오.

 

37   나는 형들과 마찬가지로 조상들의 법을 위하여 몸도 목숨도 내놓았소.

     그러면서 하느님께서 우리 민족에게는 어서 자비를 베푸시고 당신에게는 시련과 재앙을 내리시어 그분만이

     하느님이심을 고백하게 해 주시기를 간청하오.

 

38   또한 우리 온 민족에게 정당하게 내렸던 전증하신 분의 분노가 나와 내  형제들을 통하여 끝나기를 간청하고 있소."

 

39   화가 치밀어 오른 임금은 다른 어느 형제보다 그를 더 지독하게 다루었다. 모욕에 찬 그의 말에 격분하였던 것이다.

 

40   그리하여 그는 주님을 온전히 신뢰하며 더럽혀지지 않은 채 죽어 갔다.

 

41   마지막으로 그 어머니도 아들들의 뒤를 이어 죽었다.

 

42   이교 제사를 거부한 이야기와 극심한 고문에 관한 이야기는 여기에서 마치기로 하자.

 

 


성경 이어쓰기

매일 성경이어쓰기로 은총과 축복 많이 받으세요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에스테르기 에스델서는 어떤 성서인가요? 옥포성당 2018.07.21 668
공지 성경쓰기 시작하실 때 제목은 분류를 선택하시면 됩니다. 옥포성당 2018.02.15 650
공지 위대한 기적미사의 신비 옥포성당 세례자요한 2017.02.12 1321
5863 마카베오기 하권 8장34~36 니카노르가 굴복하다. 김정현비비안나 2021.11.26 3
5862 마카베오기 하권 8장30~33 티모테오스와 바키데스를 쳐 이기다 김정현비비안나 2021.11.26 1
5861 마카베오기 하권 8장8~29 니카노르와 고르기아스를 물리치다 김정현비비안나 2021.11.25 2
5860 마카베오기 하권 8장1~7 유다 마카베오가 항전하다 김정현비비안나 2021.11.25 1
» 마카베오기 하권 7장 1~ 42 한 어머니와 일곱 아들의 순교 김정현비비안나 2021.11.23 1
5858 마카베오기 하권 6장18~31 엘아자르의 순교 김정현비비안나 2021.11.22 1
5857 마카베오기 하권 6장12~17 저자의 권고 김정현비비안나 2021.11.22 2
5856 마카베오기 하권 6장 1~11 이교 예식을 강요하다 김정현비비안나 2021.11.18 1
5855 마카베오기 하권 5장21~27 안티오코스가 보낸 자들이 유다인들을 억압하고 학살하다 김정현비비안나 2021.11.16 3
5854 마카베오기 하권 5장11~20 안티오코스 에피파네스가 성전을 모독하다 김정현비비안나 2021.11.16 1
5853 마카베오기 하권 5장5~10 야손의 최후 김정현비비안나 2021.10.14 12
5852 마카베오기 하권 5장1~4 기병대의 발현 김정현비비안나 2021.10.14 12
5851 마카베오기 하권 4장 43~50 메넬라오스의 악행 김정현비비안나 2021.10.14 8
5850 마카베오기 하권 4장39~42 군중이 폭동을 일으켜 리시마코스를 죽이다 김정현비비안나 2021.10.14 7
5849 마카베오기 하권 4장 30~38 오니아스가 피살되다 김정현비비안나 2021.10.09 8
5848 마카베오기 하권 4장23~29 메넬라오스가 대사제가 되다 김정현비비안나 2021.10.09 6
5847 마카베오기 하권 4장7~22 야손이 오니아스의 자리를 차지하고 그리스 문화를 끌어들이다 김정현비비안나 2021.10.06 6
5846 마카베오기 하권 4장1~6 오니아스가 셀레우코스에게 시몬을 고발하다 김정현비비안나 2021.10.06 7
5845 마카베오기 하권 3장35~40 헬리오도로스가 회개하다 김정현비비안나 2021.10.05 7
5844 마카베오기 하권 3장 24~34 헬리오도로스에게 징벌이 내리다 강마리아 2021.10.02 7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294 Next
/ 29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