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본문시작

칼럼 집필(columnist) : 김정훈(라파엘) 본당 주임신부님│오늘의 말씀과 묵상│미사강론 및 화요신앙강좌등 칼럼 수시 등록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오늘의 말씀과 묵상. 연중 제33주간 화요일(11/19/2019)

 

<1독서>

 

마카베오기 하권의 말씀입니다. 6,18-31

그 무렵 18 매우 뛰어난 율법 학자들 가운데 엘아자르라는 사람이 있었다. 그는 이미 나이도 많고 풍채도 훌륭하였다.

그러한 그에게 사람들이 강제로 입을 벌리고 돼지고기를 먹이려 하였다.

19 그러나 그는 더럽혀진 삶보다는 명예로운 죽음을 택하는 것이 낫다고 여겨,

자진해서 형틀로 나아가며 20 돼지고기를 뱉어 버렸다.

이것이 바로 목숨이 아까워도 법에 어긋나는 음식은

맛보는 일조차 거부하는 용기를 지닌 모든 이가 걸어가야 하는 길이다.

21 법에 어긋나는 이교 제사의 책임자들이 전부터 엘아자르와 친분이 있었기 때문에 그를 따로 데리고 가, 그가 먹어도 괜찮은 고기를 직접 준비하여 가지고 와서 임금의 명령대로 이교 제사 음식을 먹는 체하라고 권하였다.

22 그렇게 하여 엘아자르가 죽음을 면하고, 그들과 맺어 온 오랜 우정을 생각하여 관대한 처분을 받게 하려는 것이었다.

23 그러나 그는 자기의 생애, 많은 나이에서 오는 위엄, 영예롭게 얻은 백발, 어릴 때부터 보여 온 훌륭한 처신, 그리고 무엇보다도 하느님께서 제정하신 거룩한 법에 합당하게 고결한 결정을 내린 다음, 자기를 바로 저승으로 보내 달라고 하면서 이렇게 말하였다.

24 “우리 나이에는 그런 가장된 행동이 합당하지 않습니다. 많은 젊은이가 아흔 살이나 된 엘아자르가 이민족들의 종교로 넘어갔다고 생각할 것입니다.

25 또한 조금이라도 더 살아 보려고 내가 취한 가장된 행동을 보고 그들은 나 때문에 잘못된 길로 빠지고, 이 늙은이에게는 오욕과 치욕만 남을 것입니다.

26 그리고 내가 지금은 인간의 벌을 피할 수 있다 하더라도, 살아서나 죽어서나 전능하신 분의 손길은 피할 수 없을 것입니다.

27 그러므로 이제 나는 이 삶을 하직하여 늙은 나이에 맞갖은 내 자신을 보여 주려고 합니다.

28 또 나는 숭고하고 거룩한 법을 위하여 어떻게 기꺼이 그리고 고결하게 훌륭한 죽음을 맞이하는지 그 모범을 젊은이들에게 남기려고 합니다.” 이렇게 말하고 나서 그는 바로 형틀로 갔다.

29 조금 전까지도 그에게 호의를 베풀던 자들은 그가 한 말을 미친 소리라고 생각하였기 때문에 마음을 바꾸고 악의를 품었다.

30 그는 매를 맞아 죽어 가면서도 신음 중에 큰 소리로 말하였다.

거룩한 지식을 가지고 계신 주님께서는, 내가 죽음을 면할 수 있었지만, 몸으로는 채찍을 당하여 심한 고통을 겪으면서도 마음으로는 당신에 대한 경외심 때문에 이 고난을 달게 받는다는 사실을 분명히 아십니다.”

31 이렇게 그는 젊은이들뿐 아니라 온 민족에게 자기의 죽음을 고결함의 모범과 덕의 귀감으로 남기고 죽었다.

 

 

<복음>

 

루카가 전한 거룩한 복음입니다. 19,1-10

그때에 1 예수님께서 예리코에 들어가시어 거리를 지나가고 계셨다.

2 마침 거기에 자캐오라는 사람이 있었는데, 그는 세관장이고 또 부자였다.

3 그는 예수님께서 어떠한 분이신지 보려고 애썼지만

군중에 가려 볼 수가 없었다. 키가 작았기 때문이다.

4 그래서 앞질러 달려가 돌무화과나무로 올라갔다.

그곳을 지나시는 예수님을 보려는 것이었다.

5 예수님께서 거기에 이르러 위를 쳐다보시며 그에게 이르셨다.

자캐오야, 얼른 내려오너라. 오늘은 내가 네 집에 머물러야 하겠다.”

6 자캐오는 얼른 내려와 예수님을 기쁘게 맞아들였다.

7 그것을 보고 사람들은 모두 저이가 죄인의 집에 들어가 묵는군.” 하고 투덜거렸다.

8 그러나 자캐오는 일어서서 주님께 말하였다. “보십시오, 주님! 제 재산의 반을 가난한 이들에게 주겠습니다. 그리고 제가 다른 사람 것을 횡령하였다면 네 곱절로 갚겠습니다.”

9 그러자 예수님께서 그에게 이르셨다.

오늘 이 집에 구원이 내렸다. 이 사람도 아브라함의 자손이기 때문이다.

10 사람의 아들은 잃은 이들을 찾아 구원하러 왔다.”

 

 

오늘 말씀 묵상은 제가 존경하고 좋아하는 평신도 시인이신 김유철 스테파노 형제님의 말씀을 전해드립니다.

링크를 따라 클릭해보시면 좋겠습니다.

 

http://www.catholicpress.kr/m/view.php?idx=5348&mcode

  • profile
    이강현(세례자요한) 2019.11.19 10:50 (*.248.77.237)
    오늘 신부님께서 준비해주신 복음묵상중에
    엘아자르의 영예롭게 얻은 백발 이라는 내용으로
    하느님께서 주신 거룩하고 아름다운
    믿음을 지키는 부분이 큰 울림으로 다가옵니다.
    어젯밤 기온이 뚝 떨어지고 아침에 야근퇴근하여
    우리집 앞산과 뒷산의 풍경을 바라보니
    늦가을 찬바람에 이쁘게 물들인
    단풍나뭇잎들이 떨어지며 아름다움을 더해주는 것은
    하느님께서는 이렇게 나뭇잎을 통하여
    우리도 늙어가면 아름다울수 있다는 것을
    알려주시는듯합니다.

    오늘도 저희들에게 복음묵상으로
    하느님께 더욱 가까이 다가갈수 있도록 애써주신
    우리 신부님께 감사드리며 신부님을 위해 기도드립니다.

    하느님, 엘아자르처럼
    영예롭게 얻은 백발의 믿음으로
    저를 이끌어주시어
    늘 위태로운 저의 신앙여정을
    하느님의 은총으로 안전하게 지켜주소서.
  • ?
    옥포성당 2019.11.19 11:03 (*.248.77.237)
    엘아자르의 삶을 본받게하소서ᆢ
    아멘ᆢ
    ㅡ 권영철 아우구스티노 장승포성당 ㅡ

    감사 합니다
    행복한 하루 되세요^^~~~
    ㅡ 천안숙 안나 ㅡ

    감사합니다 형제님 ~^^
    ㅡ 김화식 프란치스코 ㅡ

    .평화를빕니다.
    ㅡ 김현숙 로사 ㅡ

    이모티콘 이미지
    ㅡ 이향미 바울라 ㅡ
    ㅡ 조영래 라파엘 지세포성당 ㅡ


    감사합니다.
    고맙습니다.
    아멘~^^♡
    ㅡ 김도현 ㅡ
  • ?
    옥포성당 2019.11.19 18:28 (*.248.77.237)
    신부님 오늘복음에 나오는 자케오의 용기에
    한없는 부러움을 느낍니다
    신부님 복음묵상에 깊은 감사의 말씀을 드립니다
    감사합니다.
    ㅡ 신용갑 요셉 거제성당 ㅡ

    아멘^^
    감사합니다.
    ㅡ 박송아 마리아 ㅡ


    아멘!!!
    감사합니다^^
    ㅡ 김영순 아가페 ㅡ

    이모티콘 이미지
    ㅡ 배연자 소화데레사 ㅡ
    ㅡ 복덩이 로사 의정부교구 ㅡ

  1. 신부님의 매일 묵상을 카톡등으로 전송하기

    Date2019.08.28 By옥포성당 Views185
    read more
  2. 오늘의 말씀과 묵상. 온 누리의 임금이신 우리 주 예수 그리스도왕 대축일(11/24/2019)

    Date2019.11.24 By김정훈 Views168
    Read More
  3. 오늘의 말씀과 묵상. 연중 제33주간 토요일(11/23/2019)

    Date2019.11.23 By김정훈 Views172
    Read More
  4. 오늘의 말씀과 묵상. 성녀 체칠리아 동정 순교자 기념일(11/22/2019)

    Date2019.11.22 By김정훈 Views191
    Read More
  5. 오늘의 말씀과 묵상. 복되신 동정 마리아 자헌(自獻) 기념일(11/21/2019)

    Date2019.11.21 By김정훈 Views191
    Read More
  6. 오늘의 말씀과 묵상. 연중 제33주간 수요일(11/20/2019)

    Date2019.11.20 By김정훈 Views183
    Read More
  7. 오늘의 말씀과 묵상. 연중 제33주간 화요일(11/19/2019)

    Date2019.11.19 By김정훈 Views198
    Read More
  8. 오늘의 말씀과 묵상. 연중 제33주간 월요일(11/18/2019)

    Date2019.11.18 By김정훈 Views208
    Read More
  9. 오늘의 말씀과 묵상. 연중 제33주일(세계 가난한 이의 날, 11/17/2019)

    Date2019.11.17 By김정훈 Views208
    Read More
  10. 오늘의 말씀과 묵상. 연중 제32주간 토요일(11/16/2019)

    Date2019.11.16 By김정훈 Views196
    Read More
  11. 오늘의 말씀과 묵상. 연중 제32주간 금요일(11/15/2019)

    Date2019.11.15 By김정훈 Views186
    Read More
  12. 오늘의 말씀과 묵상. 연중 제32주간 목요일(11/14/2019)

    Date2019.11.14 By김정훈 Views208
    Read More
  13. 오늘의 말씀과 묵상. 연중 제32주간 수요일(11/13/2019)

    Date2019.11.13 By김정훈 Views236
    Read More
  14. 오늘의 말씀과 묵상. 성 요사팟 주교 순교자 기념일(11/12/2019)

    Date2019.11.12 By김정훈 Views183
    Read More
  15. 오늘의 말씀과 묵상. 성 마르티노 주교 기념일(11/11/2019)

    Date2019.11.11 By김정훈 Views221
    Read More
  16. 오늘의 말씀과 묵상. 연중 제32주일(평신도 주일) (11/10/2019)

    Date2019.11.10 By김정훈 Views193
    Read More
  17. 오늘의 말씀과 묵상. 라떼라노 대성전 봉헌 축일(11/09/2019)

    Date2019.11.09 By김정훈 Views193
    Read More
  18. 오늘의 말씀과 묵상. 연중 제31주간 금요일(11/08/2019)

    Date2019.11.08 By김정훈 Views193
    Read More
  19. 오늘의 말씀과 묵상. 연중 제31주간 목요일(11/07/2019)

    Date2019.11.07 By김정훈 Views195
    Read More
  20. 오늘의 말씀과 묵상. 연중 제31주간 수요일(11/06/2019)

    Date2019.11.06 By김정훈 Views195
    Read More
  21. 오늘의 말씀과 묵상. 연중 제31주간 화요일(11/05/2019)

    Date2019.11.05 By김정훈 Views192
    Read More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9 Next
/ 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