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본문시작

화요신앙강좌는 김정훈(라파엘) 본당 주임신부님께서 직접 하시면서 가끔씩 초대 받은 신부님등이 진행하기도 합니다.

profile
(*.193.111.93) 조회 수 316 추천 수 2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그 순간의 의무

- Catherine de Hueck Doherty

 

 

이제는 내가 사는 것이 아니라 그리스도께서 내 안에 사시는 것입니다.

갈라 2,20

 

 

     우리는 요즈음 바쁜 날들을 보낸다. 마치도 회전목마나 롤러코스트를 타고 있는 것 같다. 더 빨리, 더 빨리, 더 빨리 이런 모습이 우리들이다. 앞으로 가고 있는지, 뒤로 가는지 어디로 가는지도 모른다. 우리 주위에서 끊임없이 돌아가고 있는 세상 속에 우리는 이렇게 존재하고 있다 이전보다 더 이기적이 되고, 더 탐욕스럽고 더 끔찍한 모습으로. 더 빨리, 더 빨리, 더 빨리 돌아간다.

 

     그러나 그리스도는 섬기러 왔다고 말씀하므로(마태 2,20), 우리도 그렇게 해야 한다. 그리스도는 언제나 기도하라고 말씀하셨다(루카 21,36). 그래서 우리도 그렇게 해야 한다. 그러나 어떻게? 오늘날의 이 세계에서 살아가나? 어떻게 섬김을 하는가? 대답은 우리 모두가 경험하는 바대로, “그 순간의 의무를 다 하는 것이다.

 

     그 순간의 의무는 하느님이 우리를 어디에 배치하든 간에, 주어진 모든 것을 그 순간에 해야 하는 것을 의미한다. 우리에게 아기가 있다면, 우리의 그 순간의 의무는 기저귀를 갈아주는 것이다. 그렇게 하면 된다. 그러나 그냥 무감각하게 기저귀만 바꾸는 것이 아니라 하느님과 아기에 대한 큰 사랑으로 최선을 다해 기저귀를 바꾼다. 그러면 아기에게서 하느님을 볼 수 있다.

 

     우리의 그 순간의 의무는 마룻바닥을 문지르는 것일 수 있다. 집이 깨끗하게 청소가 되고, 음식은 식탁에 있으며, 식사하는 동안 평화스러운 것을 보게 되면, 천천히 정돈된 분위기가 잡히면서 하느님 질서의 평온함이 우리와 우리 가족 모두에게 스며든다.

우리 소명의 정수는 평범하고 지루한 것 같이 보이는 일상생활을 하느님인 사랑과 연결시키는 것이다. 우리는 그리스도가 했던 것처럼 우리 아버지의 뜻을 행해야 한다. 우리의 온 존재를 다해, 우리의 정신, 마음, 영혼, , 감정을 다하여 그 순간의 의무를 수행해야 한다. 그 순간의 의무 바깥에 대하여 생각하거나 거기에 정서적으로 관여하게 되면 우리는 현재의 순간에 전적으로 몰입할 수 없다. “현재 순간의 계시는 언제나 신선하게 거룩함을 샘솟게 하는 원천이다 현재의 순간은 하느님의 현시다”(장 피에르 드 꼬사드).

 

     우리의 소명은 숨겨져 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곳은 하느님이 우리를 부르는 곳이다. 그곳에서 하느님은 우리의 마음으로 들어와 신부의 옷으로 갈아입히기 위하여 그분 것이 아닌 모든 것을 발가벗긴다. “모든 것은 하나도 예외 없이 거룩함의 수단이며 도구다. ‘필요한 한 가지는 언제나 현재의 순간에서 발견될 것이다. ‘필요한 한 가지는 매순간이 만들어낸다. 매 순간 일어나는 것은 하느님의 뜻을 깊이 각인되어 있다. 그러므로 현재의 순간을 그 자체의 힘에 의하여 거룩함을 발산하는 성사로 대하라”(드 꼬사드).

 

   그 순간의 과제를 수행하는 것, 핵심을 살아가는 것, 평범한 일상을 살아가는 것은 세상에서 그리스도의 얼굴을 드러나게 할 수 있다. 그리스도는 우리가 일하거나 놀거나 먹거나 하는 곳에 들어올 수 있다. 그분은 우리의 집에 오거나 식당에 올 것이다. 그분은 학교나 구내식당, 지하철 등 모든 곳에 오실 것이다. 열정과 기쁨을 갖고 그 순간의 일상적인 의무를 하는 것으로 우리는 빛나고, 그리스도의 모습을 더 가까이 닮아간다. 우리의 눈은 하느님을 반사한다.

 

     리스도인으로서, 그리스도를 따르는 사람으로서 그 순간의 의무를 다 하자. 우리의 의무가 무엇이든지 간에, 그것을 큰 사랑으로 하자. 그렇게 하면서, 그리스도의 모상, 그리스도의 모습은 우리가 어디 있든지 사람들에게 보여질 것이다 우리의 집에서, 일자리에서, 살고 있는 이웃에게서, 교회에서, 가게에서, 우리가 가게 되는 모든 곳에서.

주님을 찬미합시다등등을 말하는 것은 좋지만, 그리스도께서 이와 같이 말씀한 것을 기억하자. “나에게 주님, 주님!’ 한다고 모두 하늘나라에 들어가는 것이 아니다. 하늘에 계신 내 아버지의 뜻을 실행하는 이라야 들어간다.”(마태 7,21) 하느님 아버지의 뜻은 무엇인가? 그것은 매우 단순하다. 그것은 그 순간의 의무다.

 

     바깥에 나가 할 수 있는 일은 수없이 많다. 그러나 우리가 무엇을 하든지, 거기에는 언제나 해야 할 그 순간의 의무가 있다. 그리고 그 의무는 반드시 해야 한다. 그 순간의 의무는 하느님의 의무이기 때문이다. 피곤하든 피곤하지 않든, 아프든 건강하든, 우리의 상태가 어떻든, 그 순간의 의무를 다하자. 하느님이 우리에게 요청하는 것은 그것이다. 그리고 우리가 그 의무를 다한다면, 사람들은 우리를 따른다. 말로 가르칠 필요가 없다. 우리는 살아가는 것으로 가르친다. 행함으로써 우리는 가르친다. 존재함으로써 가르친다.

 

     하느님은 우리를 뉘우침으로 이끈다. 어떻게? 그 순간의 의무를 행하는 것은 비극들, 국가들의 죄에 대한 효과적인 참회가 될 수 있다. 그분이 말씀하는 것을 그냥 행하자. 모든 사람을 위한 삶을 살아가는 것, 그것을 그 순간의 의무로 시작해보자. 무심하고 탐욕적이며 이기적인 세상에서 우리는 어떻게 그리스도의 얼굴을 보일 것인가? 그분이 우리에게 하라고 요청한 것을 함으로써, 그리고 그분의 목소리는 매우 단순하다. 그분은 우리의 온 삶을 다하여, 우리의 온 마음을 다하여 하느님을 사랑하고, 우리 자신을 사랑하는 것처럼 우리의 이웃을 사랑하라고 말씀하신다(마태 22,38~39).

 

     하느님의 가슴에 평화롭게 쉬면서, 그분의 심장 고동 소리에 귀를 기울이며, 우리는 우리 질문에 대한 답을 발견한다. “제가 무엇을 해야 합니까?” 하느님은 단순하게 말씀하신다. “내가 하라고 하는 것을 하라. 그 순간의 의무는 나의 의무다. 그리고 내가 어떤 길로 인도하든, 따라오기를 바란다. 나의 발자취를 평가해 보려고 너의 상식적인 지성을 사용하지 말라. 그냥 그 발자취 안에 걸어라. 단순하게, 어린아이처럼 되어라.”

 

     그 순간의 의무를 수행할 때, 우리는 그리스도를 위하여 무엇인가 하는 것이다. 우리는 가족이 사는 곳에 그리스도를 위한 집을 마련한다. 우리 가족을 먹일 때 우리는 그리스도를 먹이는 것이다. 가족의 빨래를 할 때 우리는 그리스도의 옷을 세탁하는 것이다. 부모처럼, 우리는 그분을 많은 방식으로 돕는 것이다. 그러면, 세상을 떠날 시간이 되고 그리스도 앞에 심판을 받기 위하여 설 때에, 그분은 우리에게 말씀하실 것이다. “너희는 내가 굶주렸을 때에 먹을 것을 주었고, 내가 목말랐을 때에 마실 것을 주었으며 내가 병들었을 때 돌보아 주었다”(마태 25,35~36).

 

     우리는 특히 가장 어두운 순간에, 그 순간의 의무로 인하여 감사하게 된다. 하느님이 하루 종일 해야 할 일련의 의무들을 마련해 준 것은 인간에게 가장 위대한 선물들 중의 하나가 된다. 그 순간의 의무는 긴 하이킹을 할 때 우리가 사용하는 튼튼한 지팡이와 같다. 지팡이는 강건하고, 어둠 속에서는 제3의 눈과 같다. 우리 자신을 그분의 뜻에 열자. 그렇게 하여, 매일매일 그분의 뜻 이외에는 어떤 것도 문제가 되지 않도록 하자. 우리는 말한다. “주님, 제가 여기 있습니다. 당신의 종이 듣고 있습니다.” 그리고 주님, 당신이 원하시는 어느 곳이든 저를 보내십시오.” 우리는 순간순간, 매일매일, 서로의 모습 안에서 그리스도를 보기 때문에 개인적인 어려움을 견딜 수 있게 된다. 사랑은 모든 태도, 걸음, 말 그리고 일을 구원의 도구로 만든다.

 


화요신앙강좌

3월 화요신앙강좌는 견진성사교리로 진행됩니다. 3월5일(화), 12일(화), 19일(화), 26일(화) 저녁미사 후 진행됩니다. 본당 견진성사는 3월31일(주일) 오전 10시 30분 배기현 콘스탄틴 교구장 주교의 주례로 견진성사를 갖게 됩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43 화요신앙특강 자료(11월) - [성경의 풍속] 김정훈 2018.12.03 320
142 화요신앙특강(10월 23일) - 〚하느님께 나아가는 길〛 - 앤소니 드 멜로 1 김정훈 2018.11.27 287
141 10월 16일 신앙특강 자료 김정훈 2018.10.22 324
140 10월 2일 화요신앙특강 자료 김정훈 2018.10.22 297
» 화요신앙특강(9/18) 그 순간의 의무 김정훈 2018.09.22 316
138 화요신앙특강(6/26) 그 날은 안식일이었다(요한 5, 9) 김정훈 2018.06.29 435
137 화요신앙특강(6/19) 『준주성범』(遵主聖範 )중에서 김정훈 2018.06.29 198
136 화요신앙강좌(06월 12일) 2. 기쁨과 축제의 삶을 사신 예수님 1 김정훈 2018.06.16 230
135 화요신앙강좌 - 세상의 평화를 위하여(2018/05/29) file 김정훈 2018.06.09 212
134 화요신앙강좌 - 무엇을 위해 사는가?(2018/05/15) file 김정훈 2018.06.09 214
133 5/8 화요신앙특강 - 『도데체 하느님은』 김정훈 2018.05.09 204
132 4/24 신앙특강 자료 "내면의 자유" 김정훈 2018.05.01 163
131 4/3 화요신앙강좌 "이 사람은 누구인가"의 부활편을 옮겨 싣습니다. 1 김정훈 2018.04.03 265
130 3월 20일 화요신앙강좌 "이 사람은 누구인가" 성목요일부터~성 금요일까지의 내용입니다. 김정훈 2018.03.30 246
129 3/6 화요신앙강좌 "기도의 핵심으로" 원고입니다. - 요쳥으로 싣습니다. 김정훈 2018.03.07 234
128 화요신앙강좌 특강-윤행도 가롤로신부님 2018.03.13 file 미디어분과 2018.03.18 277
127 신앙 강좌-김정훈 라파엘 주임신부님 2018.2.6 화요일 file 미디어분과 2018.02.08 211
126 신앙 특강- 마산교구 자비의 사도회 지도 신부 김규완(요셉)신부 12/5(화)저녁미사 후 1 file 이강현 요한세례자 2017.12.08 268
125 신앙성숙을 위한 화요 신앙 강좌 -김정훈 라파엘 본당 주임신부님 2017.11.28 화요일 1 file 이강현 요한세례자 2017.11.30 162
124 본당18대 사목위원 임명 1 file 이강현 요한세례자 2017.11.25 245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Next
/ 8